3400달러→2억달러·1개국→103개국…한국산 진단키트 수출 급증

관세청 “24시간 통관체계 유지 등 신속통관 최대한 지원”

박만철 | 기사입력 2020/05/08 [14:58]

3400달러→2억달러·1개국→103개국…한국산 진단키트 수출 급증

관세청 “24시간 통관체계 유지 등 신속통관 최대한 지원”

박만철 | 입력 : 2020/05/08 [14:58]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이 급증하고 있다.

 

관세청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속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은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이 최근들어 크게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 등을 실은 화물이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수출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 등을 실은 화물의 수출준비가 이뤄지고 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진단키트 수출은 1~2월까지는 미미한 수준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추세에 따라 3~4월 들어 급증했다. 특히 4월에는 전월대비 수출금액이 8.35배로 늘어나 2억 123만 달러(약 2466억원)를 기록했다.

 

1월부터 4월까지 누적 수출금액은 2억 2598만 달러(약 2769억원)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브라질이 3015만 달러(약 369억원)로 가장 높은 비중인 13.3%를 차지했다. 이어 이탈리아(9.9%), 인도(9.5%), 미국(7.9), 폴란드(6.6%), 아랍에미리트연합(4.3%) 순으로 나타났다.

 

4월에만 브라질 약 3000만 달러(약 367억원), 인도 약 2000만 달러(약 245억원), 미국·이탈리아 각각 약 1700만 달러(약 208억원) 규모로 수출됐다.

 

1월 수출국은 1개국에 불과했지만 2월에는 33개국, 3월 81개국, 4월 103개국으로 국가수도 크게 늘어났다.

 

  ©


관세청은 진단키트 수출이 경제활력 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 지속적으로 수출지원에 관세행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를 위해 원부자재를 수입하는 경우 24시간 통관체계를 유지하고 수입검사와 서류제출을 최소화하는 등 신속통관이 되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당진영덕고속도로 달리던 그랜저 차량서 불...인명피해 없어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