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폭우로 아파트 주차장 침수되는 등 피해 속출

대전 지역을 지나는 선로 일부 빗물에 잠기는 등 열차 지연돼

윤영희 | 기사입력 2020/07/30 [09:13]

대전시, 폭우로 아파트 주차장 침수되는 등 피해 속출

대전 지역을 지나는 선로 일부 빗물에 잠기는 등 열차 지연돼

윤영희 | 입력 : 2020/07/30 [09:13]

▲ 오늘(30일) 대전지역에 호우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이 물이 침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 소방뉴스

 

 오늘(30일) 오전 4시 10분경 대전과 세종 전역과 충남 계룡, 논산에 호우 경보가 서천과 부여·금산·공주에 호우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 서구 정림동의 코스모스 아파트 단지가 물에 잠겼다.

 

아파트 3개동 가운데 2개동은 오전 9시 현재 1층 30cm정도 차올랐으며, 주차장에 있던 차량 수십여대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19구조대가 보트를 타고 아파트 주민을 대피시키고 있다. 아파트 주민인 상모(53)씨는 "불과 5~10분 사이에 발목까지 차 있던 물이 무릎 높이까지 높아져서 차를 옮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현재 아파트 전체 가구의 전기도 차단된 상태다.

 

대전 소방 관계자는 "지하 주차장은 물론 워낙 광범위한 곳에서의 침수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며 "특히 일부 지역의 경우 배수가 잘 되지 않아 지대가 낮은 지상 침수 사례도 많다"고 밝혔다.

 

집중 호우로 열차 운행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한국철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쯤 대전 지역을 지나는 선로 일부가 빗물에 잠겼다. 침수 여파로 오전 6시 40분 현재 경부선 상·하행선 KTX, SRT, 일반 열차와 호남선과 전라선 상·하행선 일반 열차 운행이 10~50분 지연되고 있다. 또 오전 7시 30분쯤 KTX 오송역 인근 철로가 침수돼 열차가 지연운행됐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배수 작업을 하고 선로 이상 유무를 확인한 뒤, 열차 운행을 하느라 운행이 일부 늦어지고 있다"며 "철도 이용객께서는 미리 열차 출발 시각을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기상청은 31일 오전까지 50~150mm, 많은 곳은 20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다가오는 추석, 부모님께 "주택용소방시설로 안전을 선물하세요"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