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목 보일러 피우려고 휘발유 넣던 중 화재...얼굴에 2도 화상 입어

김가영 | 기사입력 2020/10/15 [18:32]

화목 보일러 피우려고 휘발유 넣던 중 화재...얼굴에 2도 화상 입어

김가영 | 입력 : 2020/10/15 [18:32]

▲ 15일 오전 11시께 고창군 부안면의 한 주택에서 A(30)씨는 화목 보일러를 피우던 중 화재가 일어났다.  © 소방뉴스

 

 오늘(15일) 오전 11시께 고창군 부안면의 한 주택에서 A(30)씨는 화목 보일러를 피우기 위해 휘발유를 넣던 중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일어나 얼굴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휘발유 통에서 새어나온 유증기가 불씨를 만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가영, 고창군, 화목보일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군위 돈사에 원인미상의 화재 발생...돼지 4000여 마리 폐사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