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연중 운영

김진형 | 기사입력 2020/11/23 [15:43]

예산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연중 운영

김진형 | 입력 : 2020/11/23 [15:43]

 

 예산소방서는 각종 재난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에 대한 신고포상제를 연중 운영한다고 밝혔다.

 

위반행위의 주요 내용으로는 ▲복도, 계단, 출입구에 장애물을 설치하거나 방화문을 폐쇄·훼손하여 피난에 지장을 주는 행위 ▲소방펌프를 고장 난 상태로 내버려 두는 행위 ▲소방시설을 임의로 조작하여 작동되지 않도록 하는 행위 등이 해당된다.

 

신고 대상은 문화 및 집회시설, 판매시설, 운수시설, 숙박시설, 위락시설, 의료시설, 노유자시설, 복합건축물, 근린생활 등이다.

 

신고는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에 대한 증빙자로(사진 또는 동영상)를 가지고 소방서에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팩스 등으로 증빙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임권묵 예방교육팀장은 "긴급상황 발생 대비를 위해 비상구는 반드시 확보돼야 한다"며 "안전한 예산군을 만들기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진형, 예산소방서, 신고포상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보령소방서, 포장 공장서 발생한 화재서 신속하게 대피자 전원 구조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