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4t급 어선 점검 중에 가스 누출 사고 발생...작업자 4명 부상

이산화탄소 소화 설비가 잘못 작동된 것으로 추정

박만철 | 기사입력 2021/01/26 [21:31]

854t급 어선 점검 중에 가스 누출 사고 발생...작업자 4명 부상

이산화탄소 소화 설비가 잘못 작동된 것으로 추정

박만철 | 입력 : 2021/01/26 [21:31]

▲ 26일 오전 9시 40분경 영도구 청학동의 한 선박 수리업체에서 검사 중이던 854t급 러시아 어선에서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부산MBC영상 캡처   © 소방뉴스

 

 오늘(26일) 오전 9시 40분경 영도구 청학동의 한 선박 수리업체에서 검사 중이던 854t급 러시아 어선에서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작업자 A(29살)씨 등 4명이 화상을 입거나 호흡 곤란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지하 기관실 내에서 이산화탄소 소화 설비가 잘못 작동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박만철, 영도구, 가스누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대구 서문시장 2지구서 불...인명피해 없이 10여분 만에 진화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