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부터 약국 등 공적 판매처 통해 마스크 매일 350만장씩 공급

'마스크 대란' 계속될 시....공적 판매 출구 의무화 비율 조정등 추가 조치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2/26 [13:11]

27일부터 약국 등 공적 판매처 통해 마스크 매일 350만장씩 공급

'마스크 대란' 계속될 시....공적 판매 출구 의무화 비율 조정등 추가 조치

김가영 | 입력 : 2020/02/26 [13:11]

▲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사진=연합뉴스  © 소방뉴스

 

내일(27일)부터 약국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일반 소비자가 구매할 수 있는 마스크가 하루 350만장씩 풀린다.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과 일선 방역현장에도 마스크가 특별 공급된다.

 

이번 긴급 수급 조정 조치 시행으로 마스크 생산업체의 수출은 생산량의 10%로 제한되고,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은 공적 판매처로 출하된다. 이에 따라 매일 공적 판매처로 공급되는 마스크 양은 1일 500만 개 정도다. 정부는 이러한 조치에도 '마스크 대란'이 계속될 시 공적 판매 출고 의무화 비율을 조정하는 등 추가 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오늘(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 수급 조정조치가 오늘 0시부터 시행됨에 따라 실제 소비자들에게는 금일 생산량이 내일부터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처장은 "공적 판매처로 유통되는 그 물량은 특별재난지역, 의료적으로 필요한 곳에 지급한 후 취약계층, 취약사업장에 우선적으로 배분할 계획"이라며 "오늘은 생산업자와 사전 협의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100만장을 특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일부터 일반 소비자 구매를 위해 약국을 통해 150만장, 우체국·농협 등을 통해 200만장 등 총 350만장을 매일 공급하겠다"며 "의료기관 등 방역현장에도 마스크 50만장을 매일 공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 처장은 "이 조치에도 마스크 수급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공적 판매 출고 의무화 비율 상향을 검토하고 다른 관련 부처들과 논의해 추가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강조하면서 "정부는 마스크 공급을 원활히 해 마스크 대란 해소 및 수급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전동 킥보드 차량 충돌 사고 두배 이상 증가...화재 발생 42건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